처음으로 로그인 회원가입
가정양육지원 > 아이와함께 > 아이와 부모
부끄러움이 많은 아이, 어떡하죠?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6-07-05 09:36:20
조회수
183
 
 
 
다그치지 말고 아이가 상황을 받아들일 수 있는 충분한 시간 줘야
 

Q. 아이가 부끄러움이 많아서 낯선 환경에 가면 어른 뒤에 숨어 있거나 누가 말을 걸면 절대 대답하지 않습니다. 처음에는 수줍음이 많아서 그런가 보다 하고 생각했는데, 주위에서 너무 내성적이라고 말을 해서 신경이 쓰입니다. 부끄러움이 많은 우리 아이, 어떻게 해야 할까요?

A. 부끄러움은 아이들이 가지고 있는 특성 중 하나로, 발달 과정에서 겪는 정상적인 감정이다. 새로운 환경에 노출되는 경험을 많이 해 보지 않은 아이는 일상생활에서 접하는 모든 것들이 낯설게 느껴질 수 있는데, 특히 부끄러움이 많은 아이라면 새로운 상황에 적응하는 시간이 필요하다. 그러니 아이가 다른 사람 뒤에 숨거나 말을 아끼더라도 다그치지 말고, 아이가 그 상황을 받아들일 수 있는 충분한 시간을 주자.

또한, 부끄러움은 가족력일 수 있다. 부모가 유난히 부끄러움을 많이 탄다면 아이도 부끄러움이 많을 수 있다. 어렸을 적 부끄러움이 많았던 부모라면 누구보다 아이의 마음을 잘 알고 있을 것이다. 아이를 다독여주고, 아이가 낯선 상황에 적응할 수 있을 때까지 기다려주도록 하자.

아이는 일관되지 못한 부모의 양육 태도로 인해 부끄러움을 타게 될 수도 있다. 아이가 어떤 행동을 했을 때 어떤 날은 심하게 야단을 쳤다가, 어떤 날에는 대수롭지 않게 넘긴다면 아이는 안정감을 느끼지 못해 불안해지거나 부끄러움을 느낄 수 있다. 아이가 부끄러움을 이겨낼 수 있도록 일관된 양육태도를 유지하고, 부드러운 말과 행동으로 아이에게 용기를 주도록 하자.

*도움말: 한국짐보리 교육연구소

Copyrights ⓒ 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목록
슬라이딩 퀵메뉴 일시 어린이집운영지원 교육및행사 보육도서관 구인/구직 상담실 영양건강식단
계양구 육아종합지원센터 주소: 인천광역시 계양구 계양산로102번길5(계산동)사회복지관 우편번호 : 407-804 전화 : 032-450-5713~5 팩스 : 032-541-7444  전자메일 : gyboyuk@korea.kr